본문 바로가기

하루키 통신/하루키 뉴스

하루키 단편 <헛간을 태우다>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으로 재탄생 이창동 감독의 새 작품이 드디어 지난 9월 크랭크인 되었습니다. 그의 5번째 작품인 가 지난 2010년 개봉된 이래 무려 7년만입니다. 개봉년도로 치면 8년의 시간이 되겠네요. 지난 두 정권 하에서 제대로된 작품 활동을 해오지 못한 이창동 감독이 야심차게 준비해 온 작품일 것 같습니다. 각본 만큼은 믿고 보는 감독님이니까요. 원작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1983년 단편 입니다. 해당 작품이 있는 단편집에 의 전신격 단편인 혹은 가 수록되어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는데요. 그래서 영화 이 을 원작으로 한다라는 잘못된 정보도 있는 듯 합니다. 저도 는 읽어 보았지만, 는 읽어보지 못했었는데요. 이번에 영화 소식을 듣고 바로 읽어 보았답니다. 하루키식 결말과 이야기 전개와 등장인물의 묘사가 하루키 작품을 많이 읽어.. 더보기
2017년 노벨문학상은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 어김없이 여름이 끝났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것이 노벨상 시즌이 돌아왔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여의도 근처에 살고 있어서 항상 불꽃 축제가 끝나고 나면 노벨상으로의 관심이 옮겨가는 증상을 수 년 째 앓아오고 있답니다. 매번 노벨문학상의 수상자에 대해 배팅 확률로서 수상자를 점치고 있는 영국 배팅사이트 래드브룩스에서 올해도 어김없이 노벨문학상 배팅 사이트를 개설하였답니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올해도 역시 상위에 랭크되어 있습니다. 올해 스타트는 케냐 작가인 응구기와시옹오에 이어 2위입니다. 이렇게 하루키가 계속해서 후보에 올라가고 있는 걸 두고, 아카데미상 후보에 계속 오르지만 정작 수상은 못하고 있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비교하며, 노벨문학상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라는 우스갯소리도 있답니다. 디카프리오.. 더보기
하루키 신작 <기사단장 살인> 정장 표지 비하인드 스토리 하루키 신작 이 출간된지 한 달이 넘어가는 시점에서 일본 내에서의 평가는 독자든 비평가든 대부분 호의적인 것을 볼 수 있는데요. (물론, "고독한 샐러리맨의 오징어 냄새나는 망상 소설"이라는 평가 또한 이어지긴합니다. ^^) 또한 그 와는 별개로 일본 내 극우성향의 독자들은 소설 속에서 나온 일본군에 의해 자행된 난징 대학살 사건의 표현으로 하루키를 가차 없이 폭격하고 있는 상황도 계속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초기 판매량은 를 웃돌고 있다고 합니다. 이 와중에 오늘 의 국내 판권을 문학동네에서 가져갔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전작 를 번역 출간했던 민음사에서는 50부 정도인가 하루키의 친필 사인본 증정 이벤트를 했었죠. 문학동네에서는 아마 그 보다 더 큰 무언가를 준비해 주지 않을까 하는 바램을 가져봅.. 더보기
하루키 <번역에 대한 거의 모든 것> 출간 및 토크 이벤트 개최 본업인 소설가로서도 왕성한 활동을 하는 하루키 작가는 제 2의 직업인 번역작가로서도 정말 엄청난 작업량과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 한국 독자들이야 번역이 되는 그의 소설과 에세이만 접하게 되지만, 일본에서는 그가 새롭게 번역해서 출간하는 외국 작품들도 크게 이슈가 되곤 한답니다. 새삼 느끼는 거지만, 하루키 작가가 이렇게나 부지런하고 유흥(?)을 즐기지 않으나 독자들은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1949년 생인 하루키는 올해 68세인데요. 소설가로서 38년을 살아왔고, 번여가로서는 36년을 살아왔죠. 소설가로 데뷔하고 2년 후에 바로 번역작가로서도 활동을 한 것이죠. 이는 사실 그의 라이프 스타일(정해진 시간만 소설을 쓰고, 나머지는 운동과 소설 창작으로 소비한 '소설적 체력'을 번역으로서 회복하는.. 더보기
하루키 신작 장편 <기사단장 살인> 출간 일본 동향 하루키의 신작 이 일본에서 지난 2월 24일 출간되었습니다. 이후 4년만이고, 소설이 분권된 형태의 대작은 이후 8년만입니다. 역시나 각 대형 서점별로 자정 출간 이벤트를 진행했고요. 특히, 홋카이도로 가는 신칸센의 선로 이상으로 홋카이도 독자들은 발매가 지연되는 해프닝도 있었답니다. 분권 형태의 대작은 하루키 작가 인생에서 , , 까지 모두 3작품인데요. 앞의 두 작품은 모두 1,2권을 동시에 내고, 그 이듬해 3권 혹은 3부를 출간했다는 점이 동일하죠. 그런면에서 이번 작품도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는 할 수 없겠죠? http://www.shinchosha.co.jp/harukimurakami/ 1. 은 어떤 내용? 이번 신작 은 아내로 부터 이혼 당한 36세의 초상화가가 어느 산장으로 빌려 화실을 운영.. 더보기
하루키 신작 장편 <기사단장 살인> 2월 24일 출간 하루키의 새로운 장편이 올 2월에 출간된다고 신초사 홈페이지에서 지난 11월 발표했었죠. 어느 정도의 정보가 나오면 포스팅하려고 대기 중이었는데, 오늘 지난 11월 신작 출간 소식을 전한 신초사 사이트 메일링 서비스에 가입을 하면 신작에 관한 소식을 알려준다고 했던, 그 첫번째 메일링에 신작 장편의 타이틀과 일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제목은 이고, 2/24일 출간에는 1부 '드러나는 이데아'와 2부 '이동하는 메타포'가 포함된다고 합니다. 원고지 2,000매이면 장편임에 분명하고요. 이 1,2편로 끝날 것인지 와 같이 3편까지 전개될 것인지는 두고 봐야겠네요. '편'으로 분리해 놓은 것을 볼 때, 때와 마찬가지로 1,2권이 함께 출간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는 신쵸사 메일링을 그대로 번역해 보았습니다. .. 더보기
다시 노벨문학상 시즌을 맞이하는 하루키 - 2016년 래드브룩스 배당율 올해도 어김없이 노벨상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포스팅 타이틀을 저렇게 뽑았지만, 하루키는 큰 관심은 없겠죠? 다만, 저와 같은 처지의 하루키팬들에게는 또 하나의 연간 이벤트가 시작되었네요. 노벨문학상은 매년 10월 첫째주 금요일에 발표가 됩니다. 현지시간 오전 10시이고, 한국시간 10/7(금) 20:00시랍니다. 아래표에 나타나는 숫자는 배당율을 의미하는데요. 배당율이 낮을 수록 많은 수의 사람이 배팅을 했다는 의미겠죠. 무라카미 하루키의 경우 배당율 5/1이며, 이는 내가 배팅을 한 금액의 5배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랍니다. 즉 많은 사람들이 하루키의 노벨문학상 수상에 배팅을 했다는 의미입니다. 즉, 후보 1위가 되겠죠. 물론, 노벨문학상 수상자 결정은 노벨위원회에서 투표로 결정합니다. :D 노벨문학상.. 더보기
하루키 구마모토에서 스페셜 토크 이벤트 개최 이번주 교토로 여름 휴가를 다녀왔는데, 하루키에 대한 놀라운 소식이 한가지 있어서 소식 전해드립니다. 하루키 소식에 민감하신 분들은 이미 알고 계실 것 같기도 합니다. 하루키가 지난 구마모토 지진에 대해 잡지 크레아와 함께 이라는 타이틀로 성금을 모금하는 일을 진행하신 건 알고 계실텐데요. 그것을 넘어서 구마모토 현지에서 스페셜 토크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도쿄 오징어 클럽 멤버인 사진가 츠쿄이치씨와 수필가 요시모토 유미씨가 역시나 함께 하고요, 하루키 작품 낭독회와 츠쿄이치씨가 카메라에 담은 쿠마모토 사진전 등이 진행될 예정이고요, 특별히 행사장 내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은 하루키가 직접 선정한 곡들이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행사장에는 250명을 초대할 예정이고요, 지원자가 250명이 넘는다면(당연.. 더보기
하루키 코단샤 문예문고 추천글 - 나의 한 권 <철가면> 일본의 대형 출판사 중 하나인 코단샤에서는 1988년 창간 이래로 수 많은 작품을 문예 문고 형식으로 발간해왔는데요. 그간 약 1,200권의 작품을 번역 출간 했다고 합니다. 올 2월 부터 코단샤 문예 문고에서는 현대 일본 문학을 이끄는 24명의 작가들에게 본인이 꼽는 최고의 문예 문고 한 권을 추천하여 그 작품과 관련한 짧은 글을 소개해 오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4명의 작가, 비평가들이 추천글을 썼네요. 무라카미 하루키, 사토 유, 하스미 시게히코, 무라카미 류이고요. 하루키의 추천 글은 1월 15일 가장 먼저 실렸고, 하루키가 추천한 작품은 19세기 프랑스 작가 포아고베의 작품 입니다. 2002년 나가시마 료조 번역가에 의해 출간되었네요. 하루키의 추천글을 보시죠. "이런 것도 있을 수 있는 파워의 .. 더보기
하루키 구마모토 지진 성금 마련 메세지: CREA <오징어 기금> 벚꽃이 지고 곧이어 펼쳐지는 싱그러운 녹음의 지금 이 시기를 가장 좋아합니다. 세상은 문 밖에 있다라는 문구가 너무나 와닿는 요즘입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좋은 소식만 있는 건 아닌 것 같아요. 일본에서는 지난달 14일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일본 여행지 후쿠오카에 인접한 구마모토에서 대형 지진이 발생했죠. 과거 발생했던 지각의 움직임과는 사뭇 그 형태가 달라 많은 우려가 이어져 오고 있고, 실제로도 불의 고리에 놓여있는 다른 국가에서도 지진이 이어지고 있어 염려스러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평소 작품이 아닌 외부 발언을 극히 아끼는 하루키가 이번 구마모토 지진 성금을 마련하기 위한 메세지를 발표했답니다. 기본적으로 일본에서, 본인의 자국에서 발생한 여러 사회적 이슈에 대해 작가적 .. 더보기
하루키 2016년 덴마크 안데르센 문학상 수상 하루키가 2016년 안데르센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안데르센 문학상은 덴마크 출신의 아동작가 안데르센의 문학적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2007년 첫 수상자인 파울로 코엘료 작가를 선정하며 시작 되었습니다. 주 선정 요지는 안데르센의 예술가적, 이야기꾼적인 요소와 그의 문학 작업과 유사한 작가들을 선정해 최종 수상자를 가린다고 합니다. 과거 수상자로 파울로 코엘료, JK 롤링, 살만루시디 작가 등이 있습니다. 사진: http://andersen-award.com/WP/en/ 안데르센 문학상 위원회는 고전적인 화법과 대중문화, 일본의 전통, 꿈 같은 현실, 철학적 논의를 대담하게 엮는 능력을 높이 평가해 하루키를 최종 2016년 안데르센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합니다. 수상자에게는 미운오리새끼 청동상과 .. 더보기
쿠마모토 여행을 나선 하루키 - 일본 잡지 CREA 9월호 올 초 독자와의 교류 사이트를 열었던 하루키는 3만 7천여개의 접수된 질문 중 약 3천여개에 대해 답장을 했는데요. 그 질문 중 쿠마모토 여행에 대한 질문도 있었답니다. 쿠마모토에 살고 있는 팬이 쿠마모토에 와봤는지 와봤다면 감상이 어땠는지 물어본 건데요. 하루키는 청년 시절 쿠마모토에 혼자서 여행을 간 적이 있고, 쿠마모토성 근처에서 외화를 봤는데 재밌었다고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가보고 싶다고하면서 답변을 마무리지었는데요. 여행 시기는 정확하지 않으나, 정말로 쿠마모토에 다시 갔네요. 문예춘추에서 발행하는 여성잡지 CREA이고요. 이라는 기획 연재의 첫번째라고 합니다. 하루키의 이번 여행 에세이는 원고자 55장, 페이지로 약 24장 정도의 양이라고 하니, 하루키 팬들에게는 더 없는 선물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