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탁스

카페 폰테 이탈리아노 카페 폰테 이탈리아노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내, 13년 4월Contax T3 Sonnar T* 더보기
지난 여름, 문래동 이제는 지난 여름, 문래동. 사진 작업, 소통 공간인 빛타래 방문차 다녀왔던 곳인데. 예술창작촌이란 거창한 이름은 왠지 거부감이 들었다. 그래서인지 잘 모르겠지만 다녀온 직후엔 별 감흥이 안났더랬다. 그런데 이렇게 여름이 지나가려고 할 때, 지난 사진을 다시 들춰보니 꽤 좋았던 기억이었던 것 같다란 느낌을 받았다. 아마도, 기억이 좋게 변한 괜찮은 예라서 블로그에 기록해 두고 싶었다랄까. 아마도 사진 속 전을 파는 밥집에 가보기 위해 다시 가게되지 않을까 싶다. 영등포구 문래동Contax T3 / 35mm Sonnar *T 더보기
설악산 설악산Contax T3 / Sonnar 35mm *T 더보기
교토 니조역 벚꽃 이 사진이 더욱 애착이 가는 이유는 벚꽃과 긴장감을 주는 두 기사 아저씨 덕분이기도 하지만, 티켓팅 마감이 오후 4시인 니조성 매표소에 오후 4시 5분에 도착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교토 니조역앞Contax T3 / 35mm Sonnar *T 더보기
주렁주렁 전담 미용사만 4명 제주시 생각하는 정원Contax T3 / 35mm Sonnar *T 더보기
공항 공기2 김포공항 스타벅스 야외테라스Contax T3 / 35mm Sonnar *T 더보기
카페에서 호미를 들고 구운연어밥을 기다리면서 박완서 작가의 에세이집 호미를 읽었어요. 흥미있는 제목을 골라가며 읽었는데, 텃밭에서 호미를 가지고 흙을 만지는 것을 좋아한다는 글이 퍼뜩 생각나네요. 따뜻하고 차분해지는 일요일 저녁을 보낼 수 있어서 참 감사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구운연어밥은 추천합니다. 연어를 좋아하는 본인의 성향상 사실 추천에 의미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지만요. 합정역 스프링컴 레인폴Contax T3 / Sonnar 35mm T* 더보기
겨울을 갈음합니다. 올 겨울은 이 사진 한 장으로 갈음하려 합니다. 절대 건진 컷이 이거 하나 뿐이어서 그러는 거 아닙니다. 立春大吉 Contax T3 / Sonnar 35mm *T 집 앞 차 위 더보기
셀프 사진 출사 나가서 이런 사진 안 찍으면 필름이 인화가 되질 않는 경험을 종종 해봤던 것도 같다. 현상소는 절대 그런 일을 할 곳은 아니지만 말이다. '디테일'과 '호연지기'가 살아 있는 셀프샷. Contax T3 / Sonnar 35mm *T 더보기
동네 투어 1 *녹취 정말 거짓말 조금 보태서 200년만에 출사란 것을 다녀왔어요. 카메라에 남아 있던 20컷 찍은 필름이 드디어 다시 빛을 보게 되었죠. 지금 사는 동네에서 멀지 않은 곳에 다녀왔답니다. 지대가 높은 곳에 위치한 동네이며 아직 재개발은 되지 않았고, 서서히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 같았어요. 출사를 하면서 각 필름 컷의 셔터스피드나 조리개 수치 등을 기록하면서 진행해 보긴 했지만, 이번에 녹취를 처음 시도해 봤는데, 시간이 조금 지난 뒤 다시 들어보니 역시 잘 했다란 생각이 드네요. 앞으로 출사를 나가면 꼭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영화 촬영지가 이 동네란 것도 알게 되었는데요. 검색에 또 검색을 하여 교회를 찾았고 벽화까지 담은 큰 수확도 있었네요. 교회 벽화 사진은 아쉽지만 지금 카메라 속에서 잠시 보관되어.. 더보기
공항공기 세상의 공기는 세 가지로 나뉜다. 일상의 공기, 주변 사람들과의 냉랭한 공기 그리고 공항의 공기 Contax T3 / 35mm Sonnar *T 더보기
커피를 마시며 여름 바람이 맞고 싶으시다면. 오랜만에 사진을 뒤적여 봤습니다. 여름은 소개팅의 비수기이기도 하지만, 저에겐 출사의 비수기이기도 한 것 같아요. 요즘 T3를 모시고 외출을 해 본지 너무 오래되었네요. 이 사진은 작년 여름 사진입니다. 당시 같이 갔던 여자 친구 녀석이 곧 결혼을 해서 왠지 모르게 생각이 나더라고요. 이곳은 홍대 커피프린스 내리막길 왼쪽으로 2층에 있는 카페 히비란 곳입니다. 여름이면 저 창문들로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 오는데 정말 기가막히죠. 아. 음료는 뭐니뭐니해도 카페라떼에요. 잊지 마세요. Contax T3 / 35mm Sonnar *T 홍대 카페 히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