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2

휴가가 뭐 있나요 거창한 계획, 욕심 다 필요없고 몸을 최대한 가볍게 하고 사진 속 으로 가뿐히 걸어 들어가면 되는걸요. 08년 우도 Contax G2 / 21mm Biogon *T 더보기
여름 당구장 콩국수 여름이면, 당구장에서 먹는 점심이 짬뽕에서 콩국수로 바뀌는 형식이는 그날 콩국수의 계란 노른자의 쏠림이나 익혀진 정도로 컨디션을 가늠하곤 한다. 오늘은 형식이 컨디션이 좋은가 보다. 콩국수 값을 치르는 것으로 끝났다. 뜨거운 여름. 아이스크림과 맥주, 콩국수 그리고 당구장의 선풍기 바람이면 족하다고 말하는 평범한 형식에게서 보통의 소소한 감사를 느낀다. 정독도서관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휴가 출정식 휴가 출정식. 이 배에서 내리면, 젖과 꿀이 흐르는 여러분의 휴가지가 있습니다. 아. 조금만 더 힘냅시다. 1년을 버틸 충전의 시간이 기다립니다. 08년 여름 우도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살짝 한 잔 여유없는 일상 살짝 한 잔 하고 가세요. 경주 버스터미널 근처 '살짝한잔'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여름의 하소연 2 사람들은 여름만 제공해 줄 수 있는 그늘이 순전히 나무의 공이라 생각한다. 여름이니까 그늘을 찾는 것을 모른채. 작년 여름 조선일보미술관 앞 카페 아모카 가는길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여름의 하소연 매년 같은 이름으로 찾아오지만 그 때가 일정치 않아, 사람들의 원성을 사며 오더라도 크게 환영 받지는 못한채 사람들은 선선한 그 다음 손님만을 기다린다. 여름의 하소연 작년 여름 강원도 삼척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밀크 쉐이크 내가 위급할 때만 깨닫게 되는 당신의 위대한 힘이 느껴집니다. 변산반도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고독하고 고독하다 시간도 장소도 기억나지 않는. 기억의 심연으로 들어가 고독과 마주한다.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필름카메라를 고집하는 이유. 필름에 자연의 빛이 감응해 눈으로 보는 듯한 실제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필름을 감거나, 감기는 '차르륵' 소리. 투박하고 클래식한 디자인. 이런 이유들보다, 기억에서 완전히 잊혀진 줄 알았던, 과거의 그 순간이 인화지에 드러날 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희열을 느낀다. 항상 여행을 갈구하지만, 그러지 못하는 현실을 담담히 커피 원두를 가시며 삭히고 계신 주인님이 계신 삼청동 어느 커피집 Contax G2 *T 더보기
가슴 따뜻함에 대하여 서랍을 뒤적이다 발견한 당시의 사진 속 마음이, 그대로 지금으로 전달되는 것. 경북 청송 원엽이 할머님댁에서 아침 식사를 기다리며 Contax G2 / 45mm Planar *T 더보기
겨울을 보내며 내년에 또 봅시다! Contax G2 /45mm Planar *T 더보기
평범한 사람의 남부민동도 사라집니다. 이렇게 평범하고 진짜 사람 냄새나는 동네가 '노후불량'으로 강제명명되어 국민임대주택으로 바뀐다고 합니다. 국민임대주택이 지금 이곳에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 어떻게 득실로 다가오는지는 잘 알지 못합니다. 다만, 아파트 각 동간 간격이 충분하고, 그곳에 화사한 꽃들이 채워져 친환경적인 주택이 건설된다는, 입찰 경쟁에 성공한 건설사의 잣대 기준의 수용 정도 만큼만이라도 서민들의 허전한 가슴을 채워주었으면 합니다.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됐는지 모르겠지만 하루라도 빨리 다시 한 번 가봐야 겠습니다. 09년 2월 부산 남부민동 Contax G2 / 21mm Biogon *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