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강변북로

category 이야기/정다방 2009. 2. 17. 00:16
반응형
2월 14일. 오후 4시

수서에서 신촌까지 가는 강변북로에서 본
서울 하늘은 잔뜩 흐렸고, 뿌연 연막이 깔린 듯.
최루탄과 땀이 엉킨 냄새가 난것 같기도 했다.

차 안에서 보이는 서울의 모습과
DJ의 목소리를 빌려 속내를 말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잘 맞닿았고.

하품이 나오고, 콧물이 말라버릴만큼
고루한 토요일 출근이지만.

신촌에 다와갈때쯤엔
하늘은 카푸치노 우유거품이 되어 있었다.





반응형

'이야기 > 정다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다방 ; 통닭 반마리  (0) 2009.07.03
하루키적 일상 1, 댄스댄스댄스  (4) 2009.06.08
정다방 ; 이방인  (0) 2009.04.10
그녀 이름 2  (0) 2009.03.29
그녀 이름 1  (0) 2009.03.29
강변북로  (0) 2009.02.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