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그녀 이름 1

category 이야기/정다방 2009.03.29 22:30

#.1

침대 밑으로 푸욱- 꺼져 스프링에 온몸이 찔리는 꿈을 꾸었다.

아프지는 않았지만, 메스꺼운 헛구역질 나는 그런 꿈이 었다.

"따르릉-따르릉"

악몽에서 날 깨워준 고마운 전화 저편에서는

유감스럽게도 달갑지 않은 사내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나야, 영기.."

#2

다행히도, 장례식장은 집에서 그리 멀지 않았고

일단,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있을거란 동물적인 본능에 순순히 따라나섰다.

두집상이 동시에 치러지고 있는 장례식장은 아수라장이었다.

곡과 흐느낌, 허탈함. 그것들을 이기지 못해 술에 뭍매를 맞은 사람들.

#3

국밥 한그릇에 홍어전 몇개 집어 먹었더니, 목이 칼칼해 소주병을 땄다.

"영식이가 올해 몇살이었지?"

"서른하나.."

시원하게 소주를 들이키고, 오만상을 찌푸리며 영기가 대답한다.

"장가도 못가보고 못난놈"

P.O

'이야기 > 정다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다방 ; 통닭 반마리  (0) 2009.07.03
하루키적 일상 1, 댄스댄스댄스  (4) 2009.06.08
정다방 ; 이방인  (0) 2009.04.10
그녀 이름 2  (0) 2009.03.29
그녀 이름 1  (0) 2009.03.29
강변북로  (0) 2009.02.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