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들고 나다, 중앙선 매곡역

category 사진 2011. 1. 17. 22:22

나도 이제 살 만큼 살았지.
복선 공사다 뭐다 해서 다 갈아 엎을 모양인데.

그러고 보면, 이 동네 좋은일은 다 내가 거들었어.

철원으로 군대 간 영삼이가 성실하게 근무 잘해서 하사관 됐다고
기차에서 뛰어내리면서 부모 앞에서 '충성'하고 경례하던 모습은
정말 잊을 수 없어. 내가 다 눈물을 찔끔했었어.

아 그리고 이장댁 아들 민식이 결혼은 내가 시켜 준거나 다름없지.
그 녀석이 아가씨를 울리고는 그냥 기차에 태워 보내는데.
그 때 갑자기 정전이 되서 기차가 40분이나 연착했지 뭐야.

그리고 석달 뒤에 민식이 친구들이 오징어에 구멍 뚫어 뒤집어 쓰고
함들고 내리는데 어찌나 흐뭇하던지.

그래도 다 옛일이지. 지금은 다들 어디서 잘 살고 있는지.

그래도 이렇게 가끔씩이라도 마실오는 오랜 친구 녀석 덕에 
위안을 삼으며 지내우.

그나저나 서울로 시험치러간 미선이가 오늘도 안 올 모양이네.

경기도 양평군 양동면
Contax T3 / Sonnar 35mm *T Natura 1600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라지고 있는 춘천 육림 고개 시장터  (6) 2011.01.30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4) 2011.01.19
들고 나다, 중앙선 매곡역  (0) 2011.01.17
하얀 마음  (4) 2011.01.16
여백의 미  (4) 2010.12.14
삶의 미쟝센  (6) 2010.12.0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