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이송의 추억

category 사진 2010. 12. 3. 22:56

'마시자 하이송'

춘천은 나도 모르게 잊혀져간 기억들이 증발되기 전에 임시로 보관되어지는 의식 저 안쪽의 안전하고 따뜻한, 솜털로 덮혀져있는 다락방 같은 곳이다.

작년 춘천에 첫 눈발이 날리던날.
Contax T3 / Sonnar 35mm *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백의 미  (4) 2010.12.14
삶의 미쟝센  (6) 2010.12.09
하이송의 추억  (8) 2010.12.03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연애의 최적기  (4) 2010.11.10
가을에, 님은 침묵 한다  (2) 2010.11.10
군산 새만금 도로  (0) 2010.10.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cca 2010.12.04 04:00 신고

    춘천에 꼭 가보고 싶었는데.. 한 번도 못가봤거든요. 사진. 좋습니다. 역시나. :)

  2. 2010.12.06 10:51

    저 미녀의 옆모습은 어쩐지 저와 비슷한것 같아요.. 응? '-'


    그나 저나 이제 춘천가는 기차는 사라진다네요
    12월 20일을 마지막으로
    어쩐지 마음이 허해지는 기분이 들게 하는 한토막

  3. 플린 2010.12.15 21:55

    애교만점!!!

  4. ㅇ토ㅓㄹ 2013.11.07 1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