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category 이야기/Daily 2008.06.02 22:30

퇴근 무렵 부터 내린

시원한 장대비가 너무 시원해서.

오늘은 맥주를 마시지 않기로.

작정만 1시간.

귓가의 시원함은.

가슴 속의 답답함과는 상관없는 듯.

비가 무서워, 택시비가 지급되는

야근 시간 10시30분까지 사무실에서 기다리는

소녀와의 얘기가 즐거워.

치-익.



'이야기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요일  (0) 2008.06.23
휴가  (0) 2008.06.14
뿔테안경  (0) 2008.06.09
치즈와퍼  (0) 2008.06.05
  (0) 2008.06.02
일요일  (0) 2008.06.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