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눈 예찬

category 사진 2011.02.23 20:28

눈은 비와 마찬가지로 간혹 사람들을 당혹케 하지만, 그 어느 현상도 특별히 좋지 않은 상황 하에 놓이지 않는 이상 눈 만큼 간절히 바라게 되지는 않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눈은 따뜻하고, 한 우산 안에 들어간 노부부를 서두르게 만들지도 않으며, 발끝과 바지 밑단이 젖을 것을 알면서도 실내에 들어갈 때까지는 불평을 늘어 놓게 되는 일도 없다. 

이대 ECC
Contax T3 / Sonnar 35mm *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에서 봄 한강  (0) 2011.02.26
my secret desk  (2) 2011.02.24
눈 예찬  (2) 2011.02.23
봄아 조금만 늦게 와라  (7) 2011.02.20
사라지고 있는 춘천 육림 고개 시장터  (6) 2011.01.30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4) 2011.01.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태랑 짜오기 2011.02.23 21:46 신고

    안녕하세요. 자주 들려 많이 배우겠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