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라지고 있는 춘천 육림 고개 시장터

category 사진 2011.01.30 22:41

이 고개 초입에는 대학시절 주말이면 근처 대학생들의 데이트 장소였던 3관짜리 육림극장이 있었고,
나 역시 그곳에서 소개팅을 한 영문과 학생과 <봄날은 간다>를 봤었다. 

고개 역시 활기넘치는 시장이었는데, 10여년이 지난 지금은 이렇게 주말임에도 스산해졌다. 
시장은 근처 중앙시장으로 모두 헤쳐모여가 이뤄진 상황이다.

남아있는 상점은 생선가게, 기름가게, 약초가게, 개고기파는 가게 등
이 고개를 반대로 넘어가면 지금은 공사 중인 풍물시장이 있던 자리가 나온다. 

할머니께서는 언덕 아래 모퉁이 과일 가게에서 귤 한 봉지를 사시곤 다시 언덕을 올라오셨다.

Contax T3 / Sonnar 35mm 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예찬  (2) 2011.02.23
봄아 조금만 늦게 와라  (7) 2011.02.20
사라지고 있는 춘천 육림 고개 시장터  (6) 2011.01.30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4) 2011.01.19
들고 나다, 중앙선 매곡역  (0) 2011.01.17
하얀 마음  (4) 2011.0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cca 2011.02.03 09:15 신고

    어릴때 잠깐 살았던 곳에 있던 재래시장이 생각나네요. 학교 가려면 매일 그 시장을 거쳐 가야 했었거든요.

  2. 플린 2011.02.06 19:01 신고

    추억 때문에 더 애틋하겠네요 아~

  3. 2018.08.10 20:47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