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08년 크리스마스

category 이야기/Daily 2008.12.25 23:00

2008년 크리스마스

서로의 기대가 어긋나

토라진 연인들

크리스마스 특수를 누리지 못한

상인들의 핏줄선 목청

거센 바람에

눈까지 덮힌 목도리

하얀 눈이라도 펑펑

내렸으면 좋겠는 내마음

2008년 크리스마스 역시

별탈없이 지나간다.


'이야기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살  (0) 2009.01.08
호주여행  (2) 2009.01.04
2008년 크리스마스  (0) 2008.12.25
남부민동  (0) 2008.12.09
투스트라이크  (0) 2008.12.04
11월  (2) 2008.11.0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