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루키 통신/파인딩 하루키

하루키를 찾아 떠난 여행 Day18: 도쿄(11) - <해변의 카프카> 나카타의 여정; 코호쿠 카파크

CoolCider .

파인딩 하루키 18일차 도쿄편을 계속 이어가겠습니다. 오늘은 도쿄 외곽의 오이소에 있는 하루키 자택을 어렵게 찾았고, 다시 도쿄 시내로 올라오면서 뎅엔도시선에 있는 아오다바이역에 들렀습니다. <해변의 카프카>에 등장하는 나카타 노인과 호시노상이 만나게 되는 코호쿠 (淃北)카파크를 가기 위해서입니다. 가보시죠! 


파인딩 하루키 Part 3; 도쿄

Day 18- 해변의 카프카, 코호쿠 카파크 

코호쿠 카파크에 가기 위해 오이소역에서 신요코하마역까지 가서 시영 지하철인 블루라인을 타고 다시 도큐 뎅엔도시선으로 갈아타야합니다. 이 사진은 신요코하마역 시영 전철 플랫폼이고요. 이미 해가 조금씩 지기 시작했답니다. 하루키 집을 찾느라 시간을 많이 소비했어요. :D




그렇게 이미 어둑해진 상태에서 목적지인 아오다바이역에 도착했습니다. 슬슬 배도 고파지고 어두워지기도 해서 조금 서둘렀답니다. 최종 목적지인 코호쿠 휴게소를 가기 위해서는 역 북쪽 출구로 나가면 됩니다.




북쪽 출구로 나오면, 사람들이 곳곳에 줄을 서있어요. 저는 11번 정류소에서 치구사다이를 지나가는 버스를 탑니다. 치구사다이, 치구사다이를 계속 되뇌이며 잘 내렸답니다. 이미 한 밤중이 되었네요. 저녁 7시 정도였는데 말이죠.



버스에서 내리면 이렇게 앞쪽으로 큰 굴다리가 보입니다. 그 위를 지나는 것이 도쿄와 나고야를 잇는 도메이 고속도로고요. 



굴다리를 지나자 마자 오른쪽으로 언덕길을 걸어 올라갑니다. 걷는 거리는 총 1.5km 정도될 거 같아요. 그렇다고 택시를 탈 수도 없죠. 비싸니까요..



제 다리는 첫 등장인 것 같은데요. 이날도 많이 고생했죠..ㅜㅜ



오르막길을 다 올라가면 왼쪽으로 코호쿠 휴게소로 들어가는 길이 나옵니다. 드디어 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ㅎㅎ




드디어 도착했네요. 하루키 집 처럼 좀 헤맬 것 같아서 버스에서 부터 구글맵 키고 맞는 방향으로 가는지 들여다보며 왔는데 다행히 한 번에 도착했습니다. 일본의 고속도로 휴게소는 처음인데, 역시 일본스럽다랄까요. 아늑한 도시 안의 평범한 음식점 같습니다.



잠시 휴게소를 들러봤고요. 휴게소의 주 목적인 화장실이 보이고요. 스크린으로 고속도로 현황도 보이네요.




주차장 모습이고요. 뒷편에 화물차들이 죽 늘어서 있죠. <해변의 카프카>에서 나카타 노인은 한 번도 벗어난 적이 없는 나카노구를 떠나 입구의 돌을 찾기 위해 무작정 길을 떠나게 됩니다. 그 여정의 첫번째 중간지가 바로 이 코호쿠 카파크이죠. 여기서 나카타 노인은 호시노 청년을 만나게 되는 후지가와 휴게소(다다음편에 공개)까지 하기타상과 함께 가게 된답니다.



배가 고팠던 걸 잠시 잊었네요. 우루루 들어가는 아저씨들을 따라 밥을 먹으러 갑니다. 코호코 카파크 가는 길을 검색하면서 알게된 이곳의 1등 메뉴는 제육볶음 이었어요. 저 역시 그 메뉴를 먹어볼 생각입니다. 




차분히 음식을 기다리는 사람들. 일단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러 갑니다.




뭐가 맛있을까 메뉴를 보고, 원하는 음식의 번호를 누르고 돈을 넣으면 교환권이 나옵니다. :D



그렇게 해서 나온 제육볶음. 고기가 안 보일 정도로 야채가 수북합니다. 함께 나온 두부가 너무 앙증 맞네요. 두부 먼저 해치우고 밥 위에 제육볶음을 덜어가며 금새 해치웠답니다. 



그리고 휴게소의 무료 녹차 서비스. <해변의 카프카>에서도 나카타 노인이 무료 녹차 서비스를 마시는 장면이 나오죠. 실제로 있더라고요. ^^



그렇게 '시간을 들여' 천천히 먹고 떠나기 전 다시 한 번 휴게소를 돌아다녔습니다. 주차장의 맨 뒤쪽에 화물차들이 늘어서 있네요. 나카타 노인과 하기타상 그리고 호시노상이 떠오르며 입가에 미소가 번졌답니다. 제가 <해변의 카프카>를 좋아하게 된 것도 고속도로를 통해 어디론가 떠나는 스토리의 매력이 큰 부분을 차지했던 것 같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계속 셔터를 눌렀답니다. 제가 또 살짝 등장했네요. ^^



다시 왔던 길로 돌아갑니다. 도메이 고속도로 위를 지나는 육교.





도쿄로 들어 오는 차들과 어디론가 떠나는 사람들. 그들이 교차하는 매력적인 곳 <해변의 카프카>의 코호쿠 카파크 였습니다.



읽을 책들이 쌓여있는데, 다시 <해변의 카프카>를 집어 들었습니다. 다음편 19일차 부터는 <1Q84>의 덴고의 아버지를 찾아가는 여정인 지쿠라를 시작으로 <1Q84>의 장소들이 이어집니다. 기대해주세요!


*파인딩 하루키 Day17: 도쿄(10)편 주요 지점입니다.



**파인딩 하루키에 좋은 참고 자료가 된 책들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KyungHee 이번에도 두달치 포스팅을 한번에 몰아봤네요^^; (딴소리지만 그새 두달이 지나갔나 싶기도 하고...) 여전히 포스팅 볼 때마다 사진도 너무 마음에 들고, 꼼꼼한 자료조사에 감탄하게 되어요:-D 대단하셔요bb 현실은 늦가을? 초겨울? 날씨인데 포스팅 속 사진은 항상 봄이라서 기분이 묘하네요ㅎㅎ 이렇게 간접적으로 봐도 멋있는데, 실제로 보고 느끼셨으니 엄청 부러운걸요~ 다음 이야기도 기대하겠습니다:^) .
  • CoolCider 그러네요 계절은 벌써 겨울..ㅎㅎ 항상 응원감사하구요! 남은 이야기도 알차게 꾸밀게요 ^^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