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느 여름날. 고된 한 때를 겪은 후 본가에 내려가 씻지도 않고 소파에 누운 채, 히히덕 거리는 그들이 무안해 할 만큼 싫증을 내고선 이내 계란을 풀은 라면을 하나 끓여 먹고 다시 마룻바닥에 누워 만화책을 보다가 잠드는 거야. 물론. 선풍기는 수면 모드로 돌아가며 내 앞머리와 코를 간지럽히고 있지. 생활이란 그런거라고. (하루키 오마쥬)

어느 여름날 본가에서
Contax T3 / 35mm Sonnar *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을 갈음합니다.  (0) 2012.02.05
가슴에 피는 꽃  (0) 2012.01.07
[티스토리 사진 공모] 선풍기 만큼 생활스런 물건이 있을까?  (2) 2011.11.21
셀프 사진  (0) 2011.10.30
동네 투어 1 *녹취  (0) 2011.10.22
휴가 후기 1  (2) 2011.10.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unice♪ 2011.11.21 14:17 신고

    사진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