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백의 미

category 사진 2010.12.14 22:05

가끔 떠난다. 아주 가까운 곳이라도 생경한 풍경이 곳곳에 포진한다.
사진기를 평생 놓지 못할 이유

경기도 양평
Contax T3 / Sonnar 35mm *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고 나다, 중앙선 매곡역  (0) 2011.01.17
하얀 마음  (4) 2011.01.16
여백의 미  (4) 2010.12.14
삶의 미쟝센  (6) 2010.12.09
하이송의 추억  (8) 2010.12.03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연애의 최적기  (4) 2010.11.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14 23:41 신고

    아름답다

  2. Micca 2010.12.15 16:08 신고

    이발소의 뒷모습이었군요- :) 가끔 가방이 무거워서 카메라를 집에 두고 나갈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꼭 찍고 싶어지는 것들이 생기곤 해서, 이젠 찍던 안찍던 카메라는 늘 가방 속에 넣어 다니게 되네요. 내가 찍은 사진들을 좋다고 하던 아니던, 한 사람이라도 나와 공감하는 누군가가 있을 것 같아서 그만두질 못하겠습니다. 한사람 정도는 나와 공감해줬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