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페 설경

category 이야기/Daily 2009.01.25 15:30

창밖에 하얀 눈이 내리기 시작한다.

빨간 롱코트를 입은 여자의 시리게 하얀 손이

검은 점퍼를 입은 남자의 두 볼로 향하고

목 좋은 모퉁이 포장마차의 뜨거운 오뎅 국물 김은

허기를 달래는 손님들이 '허-'하는 입김과 맞닿는다.

카페 여직원의 손톱깎는 소리와

왼쪽 끝 자리 손님의 책장 넘기는 소리

전시장을 들낙거리는 또각또각 굽소리는

야릇한 긴장감이 묻어 적막과 마주하며

그 속에서 난,

보고 싶던 사진 전시회를

이렇게 조용하게 감상하는 호사를 누려본다.

어제 뽑은 치아 때문에

아이스커피를 먹고 있는데 맛이 괜찮다. 

'이야기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시회 계획서_(조우하다)  (1) 2009.02.21
카페 설경  (0) 2009.01.25
몸살  (0) 2009.01.08
호주여행  (2) 2009.01.04
2008년 크리스마스  (0) 2008.12.25
남부민동  (0) 2008.12.09

댓글을 달아 주세요